본문 바로가기

뉴스/경제

이명박 대통령 대국민 사과 전문

이명박 대통령 대국민 사과 전문

[인사이드=뉴스] 이명박 대통령이 24일 오후 2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친인척·측근 비리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제 제일 가까운 주변에서, 집안에서 불미스런 일들이 일어나 국민께 큰 심려를 끼쳐드렸다"는 말을 시작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담화문을 읽어나갔다.

[사과담화문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근자에 제까가운 주변에서 집안에서 불미스러운 일들이 일어나서 국민여러분께 큰 심려를 기쳐 드렸습니다. 그동안 저는 안타까운 심정으로 일을 지켜보면서 하루하루 고심을 거듭해왔습니다.

답답하더러도 검찰의 수사결과를 기다리는 것이 마땅하지 않을까 생각해보았습니다만, 그것보다는 먼저 국민여러분께 제 솔직한 심정을 말씀드리는 것이 이 상황에서 제가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라고판단해서 이 자리에 섰습니다다. 이러한 일들로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점 고개숙여 사과를 드립니다.

제 자신이 처음부터 깨끗한 정치를 하겠다는 확고한 결심을 갖고 출발해서 전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월급을 기고하면서 나름대로 노력해왔습니다. 그리고 어느정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자부해온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제 가까이서 이런 참으로 실망을 금치 못할 일들이 일어났으니 생각할 수록 생각할 수로 억장이 무너져 내리고 차마 고개를 들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제와서 누구를 탓할 수 있겠습니까. 모두가 제 불찰입니다. 어떤 질책도 달게 받아들이겠습니다.

그러나 개탄과 자책만 하고 있기에는 오늘 나라안팎의 상황이 너무나 긴박하고 현안 과제들이 너무나 엄중하고 막중합니다.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잠시도 소홀히 할 수 없습니다. 생각할수록 가슴아픈 일이겠습니다만, 심기일전해서 한치의 흔들림없이 국정을 다잡아 일하는 것이 국민을 위하는 것이고, 제게 맡겨짙 소임을 다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오직 겸허한 마음가짐과 '사이후이(죽는 날까지 일을 내려놓지 않는다는 뜻의 고사성어)'의 각오로 더욱 성심을 다해 일하겠습니다. 다시한번 국민여러분께 머리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