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시승기/리뷰

7세대 강남 소나타, BMW 520d ‘돈 지랄’하기 딱 좋은 명CAR [ #자동차 #시승기 ] 7세대 강남 소나타, BMW 520d ‘돈 지랄’하기 좋은 명CAR ▲ 어느덧 7세대, BMW 520d의 운명은? ⓒ브라이언.K - 젊은 부자들 사이엔 나름 대세 - 벌써 7세대, 변화와 혁신의 아이콘. - 경량화와 고성능으로 업그레이드 미디어얼라이언스 / 김현동 · 브라이언.K 기자 cinetique@naver.com [2017년 05월 03일] - “모름지기 사내라면 집은 없어도 차는 있어야 하겠다. 기왕이면 국산보다 외산이 볼품 있고!” 캐피탈은 그렇게 배를 불렸다. 차를 파는 것보다 캐피탈로 벌어들이는 수익이 더 짭짤하다는 회사다. 장사를 어떻게 하길래? 지켜보니 ‘과소비’를 제대로 장려하는 마케팅이다. 유달리 ‘척’에 민감한 저렴한 국민성을 잘 이용한 탓에 ‘명차=성공’.. 더보기
바람 피기 좋은 차! 인피니티 Q50S 하이브리드 [ 차량 / 시승기 ] 바람 피기 좋은 차! 인피니티 Q50S 하이브리드 6기통 3.5리터 대형세단의 품격이란~ ▲운전하길 좋아하는 젊은 오너를 배려한 인피니티 Q50S 하이브리드 ⓒ김현동 -안락한 승차감에 듬직한 안정성까지 갖춰 -도심형 세단~ 운전하는 오너를 위한 차량 -하이브리드로 연비까지 잡은 6기통 3.5리터 인피니티 미디어얼라이언스 / 김현동 · 브라이언.K 기자 cinetique@naver.com [2017년 02월 08일] - 남자에게 차량은? 과시욕이자 동시에 자유의 상징이다. 나이가 들수록 길들지 않는 본성이 자동차라는 도구를 만나면~ 흡사 활화산을 연상시키 듯 끓어오르는데 그렇기에 더 힘세고 더 빠른 녀석을 소유하고자 갈구하는 욕망을 분출한다. 어쨌건 남자는 누구와 견주어도 자신이 더.. 더보기
M으로 추앙받는 수컷의 전설적인 장난감, 4세대 BMW M3 ( E92 ) 쿠페 [ 자동차 시승기 ] M으로 추앙받는 수컷의 장난감 4세대 BMW M3 ( E92 ) 쿠페 - 가장 크고 비싼 장난감이자 추앙받는 존재 - BMW 3세대의 끝판왕이자 비교를 단호하게 거부! - 오직 필요한 것은 질주에 필요한 동물적 본능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정경학(자동차 PD) BMW코리아(http://www.bmw.co.kr/) 수컷에게 환호성을 지르게 하는 요인을 찾아볼까? 1)몸매가 끝내주는 아가씨를 향해 눈을 홀리는 늑대의 환호성 2) 일확천금을 노리는 일생별거 있'남(男)'의 실망 섞인 환호성 그리고 3) 자동차 뒤에 붙은 영문 알파벳 M을 보고 지르는 환호성 정도가 떠오른다. 이 중 세 번째 환호성은 도통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는 것이 암컷일 터... 더보기
벤츠 역사상 ‘가장 값싼’ 보급형 벤츠, B클래스 ‘B200’ 마이비(My B) [ 자동차 시승기 ] 벤츠 역사상 ‘가장 값싼’ 보급형 벤츠 B클래스 ‘B200’ 마이비(My B) - 화려함과 소박함이 공존하는 이 녀석 - 오붓한 가족나들이에 ‘딱’ 안성맞춤 B클래스 - SUV와 CUV의 중간, 해치백 스타일 컴팩트카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정경학(자동차 PD)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http://www.mercedes-benz.co.kr/) ‘벤츠’ 하면 단순히 떠오는 이미지를 정리하자면 일단 가격이 비싸고, 나이 들어 보이는 데다가 매우 고풍스럽다. BMW와 아우디, 폭스바겐 등의 브랜드와 같은 선상에 놓기에 부끄러울 정도로 프리미엄이 붙는 이 녀석의 이름값은 도도하다 못해 무뚝뚝할 정도이니까. 벤츠는 역시 벤츠라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그렇.. 더보기
마초남 홀리는 치명적 오픈카, BMW 뉴 Z4 30i [ 자동차 시승기 ] 마초남 홀리는 치명적 오픈카 BMW 뉴 Z4 30i - 현빈이 몰고 온 '시크릿 가든' 속 로드스터 - BMW 80년 역사상 첫 하드톱 오픈카 - '뚜껑' 열리는 일상, 뚜껑 열고 벗어나 볼까!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정경학(자동차 PD) BMW코리아(http://www.bmw.co.kr/) 말도 안되게 추운 요즘 같은 날씨에 자동차 뚜껑을 열고 질주한다는 것은 두 가지 각오가 요구된다. 먼저 추위에 아무렇지도 않게 웃을 수 있는 자신감과 주변의 '미친놈 취급하는 듯한 따가운 시선'을 대수롭지 않게 외면하는 자존감이다. 하지만 독일차 BMW를 손 수 몰수 있다는 프라이드와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돈 잘 법니다'로 나온 현빈이 몰고 다닌 그 차.. 더보기
깍두기에서 '부의 아이콘'으로 성장, 현대자동차 그랜저 HG (2011) [ 자동차 시승기 ] 깍두기에서 '부의 아이콘'으로 성장한 그랜저 5세대로 접어든 현대자동차 그랜저 HG (2011) - 사장님을 위한 대표적인 모델의 귀환 - 3년 6개월간 프로젝트명 HG로 불린 주인공 - 최고출력 270마력, 최대토크 31.6㎏ㆍm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정경학(자동차 PD) 현대자동차(http://www.hyundai.com/) 그랜저, 제네시스, 에쿠스, 오피러스, 다이너스티 그리고 아슬란. 이름만 나열했지만, 눈치가 빠른 이라면 느낌이 올 것이다. 다름 아닌 상용차 제조사가 프리미엄을 붙여 판매했거나 판매 중인 차종의 네이밍이다. 이 중에서도 유독 장수하는 차종이 있으나 바로 그랜저라고 할 수 있다. 그랜저는 현대자동차를 대표하는 고급 차의 .. 더보기
3700cc 쿠페형 럭셔리 세단, 닛산/ 인피니티 뉴/ G37S (2010) [ 자동차 시승기 ] “3700cc 쿠페형 럭셔리 세단” 닛산/ 인피니티 뉴/ G37S (2010) - 인피니티의 고성능 스포츠 세단 뉴 G37 세단(S) - 차량 뒤쪽이 낮은 스포츠 쿠페 스타일의 고급형 모델 - 최고출력 330마력, 최대토크 36.8㎏ㆍm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정경학(자동차 PD) 인피니티 코리아(http://www.infiniti.co.kr/) 닛산/ 인피니티 뉴/ G37S (2010)를 보건데 문득 인피니티 차량의 브랜딩 전략이 궁금해졌다. 지난 2014년은 한국닛산은 창립 10주년을 맞는 해였는데, 이 중 인피니티는 한국닛산이 2005년경 프리미엄 럭셔리 브랜드를 표방하고 들여온 전략상품이다. 분명 프리미엄 브랜드로 분류가 되어 있는데 대중은.. 더보기
기름 값 아껴주는 도심형 세단, 현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 자동차 시승기 ] “쏘나타와 함께라면 당신이 곧 VIP입니다.” 현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 친환경 하이브리드로 1석 3조(친환경·연비·세제) 혜택 노려! - 소나타에서 쏘나타로 개명하게 된 기막힌 사연, 웃어? 울어? - 하이브리드로 연말정산 폭탄 피하는 법? 아듀~ 13월의 월급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정경학(자동차 칼럼니스트) 현대·기아차·쉐보레·로노삼성을 통틀어 가장 많이 팔린 차의 대표 격은 단연 ‘소나타’ 가 유일하다. 1985년 11월 4일 1세대 소나타가 처음 공개되었을 당시의 분위기만 해도 ‘설마~’그랬을까 싶었지 만 말이다. 지금은 없어진 비운의 자동차 회사인 대우자동차. 특히 로얄(살롱) 시리즈의 인기는 대단했는데 이의 대항마로 현대는 스텔라에 미.. 더보기
‘섹시한 뒤태’ 해치백은 엉덩이로 말한다. 폭스바겐 골프 6세대 [ 자동차 시승기 ] 남자를 설레게 하는 해치백 폭스바겐 골프 6세대 - 수컷에 자유를 안겨준 자동차, 골프로 낭만을 더하다 - 6세대에 접어든 해치백의 반란, 모든 성능 한 단계 업그레이드 - 글로벌 스테디셀러의 자격 충만해 구매욕 자극 확실!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정경학(자동차 칼럼니스트) 폭스바겐코리아(http://www.volkswagen.co.kr//) 자동차에서 ‘해치백’이라는 단어는 ‘실용’을 상징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컷이 해치백을 선택한다면 ‘실용’보다는 ‘허세’를 선택했다는 의미다. 평범하지 않은 매력이 풍겨야 함은 물론이며 달리기 위한 성능도 빠져서는 수컷의 시선을 이끌 수 없다. 그렇기에 장보러 갈 때 편리한 차. 또는 유모차를 가지고 다닐 .. 더보기
이니셜D 의 족보를 계승하다, 2010년 미쓰비시 랜서 [ 자동차 시승기 ] 이니셜D 의 족보를 계승하다. 2010년 미쓰비시 랜서 - 만화와 영화로 유명세를 탄 브랜드 - 당당한 풍채와 달리 현실은 패밀리카 - 민첩함 대신 안정감을 추구한 모델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정경학(자동차 칼럼니스트) 비쓰비시 모터스(http://www.mitsubishi-motors.com/) 자동차에 관심이 많다면 미쓰비시 자동차는 특별한 의미를 지닌 브랜드다. 만화 이니셜D와 영화 분노의 질주에 등장해 한 순간 유명세를 누린 브랜드이기 때문.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회사의 한국 진입은 실패였다. 간신히 중국 시장에서 판매율이 상승하고 있다고 하지만 여전히 불운의 자동차 회사이며 동시에 마니아가 많은 브랜드. 이 회사에서 출시된 차량 가운데 랜.. 더보기
[자동차 시승기] 로터스 엑시지S 로드스터 [ 자동차 · 시승기 ] 공도위의 악동‘로터스 엑시지S’ 2007 Lotus Exige S Roadster - 어른들만의 작고 귀여운 장난감 - 8,000만원 차량의 드라이빙 후기 - 달리는 즐거움과 맞바꾼 더위!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정경학(자동차 칼럼니스트) ‘시대를 잘 못 타고난 비운의 명차’ 라는 애칭을 가지고 있는 기아 엘란(Elan) 을 기억하십니까? 지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기아 모텍’을 통해 생산·판매된 엘란 차량은 지금까지도 컨버터블 스포츠카로는 유일하게 한국에서 조립된 차량이라는 상징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엘란은 영국의 로터스(Lotus)가 M100(로터스 2세대)이라는 코드명으로 개발한 소형 로드스터(roadster) 차량이지만 불행하게.. 더보기
기아자동차 K3 시승기 :: 보기엔 예쁜데 몰기엔 부족하다. 기아자동차 K3 시승기 :: 보기엔 예쁜데 몰기엔 부족하다. -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 프리미엄 준중형의 기본기를 제시한 K3 + 여성을 타깃으로 한 고급형 차량의 세계를 개척하다. [인사이드=시승기] 남자의 로망 하면 자동차가 빠지지 않습니다. 자연스레 남성미의 상징으로 떠올리는 강인함을 위주로 진화해왔죠. 근육질을 연상케 하는 선이 굵은 디자인에 힘을 상징하는 마력은 갈수록 증가되는 변화입니다. 이러한 변화는 자동차가 처음 등장했던 지금까지 유지 돼 왔습니다. 상대적으로 여성은 자동차와는 소외된 환경에 처하게 됐으며 조수석에 핸드백을 걸 수 있는 고리가 등장하는 것 또한 오너가 아닌 파트너라는 인식이 자리했기 때문입니다. 허나 최근의 추세를 보면 변화가 감지됩니다.. 더보기
폭스바겐 시로코 R-Line :: 이거 정말 디젤 맞나요? 폭스바겐 시로코 R-Line 시승기 :: 이거 정말 디젤 맞나요? - 글: 브라이언 K · 김현동(cinetique@naver.com) / 사진: 브라이언 K + 파워풀한 디젤엔진의 성능 만끽할 수 있는 2도어 쿠페 모델 + 제로백 8.1초에 달하는 시로코 R라인은 드림카 인가? 대표적인 2도어 스포츠 쿠페 차량을 찾다보면 쉐보레 카마로와 함께 폭스바겐 시로코 R라인이 4,000만원 대 반열에 올라있다. 다만 두 모델이 2도어 쿠페라는 분류만 놓고 본다면 비슷한 성향이라 볼 수 있으나 속내를 살펴보면 전자는 미국의 머슬카 계열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후자는 전형적인 도심형 스포츠 차량이라는 것에 있어 본질은 전혀 다른 차량이다. 게다가 폭스바겐 시로코 R라인은 디젤이라는 점도 따져봐야 하는데, 정숙성에 .. 더보기
GM대우 G2X :: 1년 만에 단종된 비운의 로드스터 [ 자동차 시승기 ] 새턴 스카이 또는 오펠 GT의 GM대우 버전 GM대우 G2X ‘Go 2 eXtreme’ - 출시 1년 만에 단종된 GM대우 후륜구동 로드스터 - 현지화에 실패한 G2X ‘Go 2 eXtreme’ - 가격대비 낮은 완성도에 수동식 소프트탑 글·사진 : 김현동(cinetique@naver.com), 정경학(자동차 PD) G2X 정보 바로보기(http://me2.do/G3bsKsEX) 여름이라는 계절과 가장 어울리는 차량을 지목한다면 스포츠카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그중에서도 로드스터 차량은 뭇 남성들의 로망이라 여겨질 정도로 남다른 가치를 지니고 있는데요. GM대우가 지난 2007년 한국 시장에 야심 차게 선보인 로드스터(지붕을 접을 수 있는 2인승 스포츠카) 모델인 G2X는 전형적인 .. 더보기
혼다 어코드 2.4 디럭스 :: 공도위의 질주본능 어코드가 한국에 출시된 지 6년이 지났다. 2004년 5월 한국에 진출한 혼다는 어코드를 앞세워 2005년 2,709대를 판매하며 1년 만에 수입차 브랜드 4위로 뛰어 올랐다. 렉서스, BMW, 메르세데스-벤츠에 이어 수입차 업계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것이다. 2007년에는 7,109대를 판매하며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치더니, 2008년에는 수입차 브랜드 최초로 1만 대 판매를 돌파하며 업계 1위에 올라선다. 2008년 혼다의 전성시대를 이끌었던 것이 바로 현행 8세대 어코드다. 2008년 1월 국내 출시되자마자 3주 만에 1천 대가 넘는 계약이 이루어지면서 2008년 총 4천948대가 팔려나갔다. 이번에 시승한 혼다 어코드 2.4 디럭스는 2011년 부분 변경을 통해 상품성을 높인 모델이다. 어코드 2...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