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경제

[전문] 이 대통령 취임 4주년 기자회견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취임 4주년을 맞아,
국정 현안 전반에 관해 직접 말씀드리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그동안 계속되는 어려움 속에서도
따뜻하게 성원해 주시고
걱정도 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정말 감사를 드립니다.

돌이켜 보면, 지난 2007년 국민 여러분께서
저를 대통령으로 선택한 이유도
경제를 살리라는 뜻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취임할 때만 해도
국민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희망적으로 생각했고, 준비도 열심히 했습니다.

하지만 취임 첫 해
세계 경제위기가 그렇게 크게 닥치리라고는
아무도 예상치 못했습니다.

전대미문의 위기를 맞아
대한민국이 사느냐, 후퇴하느냐 하는
생존의 문제에 부딪혔습니다.

우리 모두, 정말 이 위기를 극복 못하면
대한민국이 가라앉는다는 심정으로 임했습니다.

신속하게 비상경제대책회의를 만들어
매주 한 번씩 새벽같이 모였습니다.

현장을 다니고 많은 사람을 만나면서
모든 사항을 꼼꼼히 점검했습니다.

정부와 기업, 근로자, 국민 모두가 힘을 합쳤습니다.
그 덕분에 IMF 외환위기 때와 같은 대량 해고 없이
2008년 금융위기를 성공적으로 탈출할 수 있었습니다.

선진국들은 신용등급이 하향 조정되는데,
우리는 오히려 신용등급이 올라갔습니다.

하지만 우리 경제가 채 회복도 되기 전에,
또 한 번의 세계 경제 위기를 맞았습니다.
이러한 일은 세계 경제사에 일찍이 없었습니다.

물론 우리만 위기를 맞은 것은 아니지만
지금 원유값이 120달러 가까이 올라서
물가를 계속 위협하고 있고,
투자가 줄어들면 젊은이 일자리가 걱정되고,
내수가 위축되어 서민 생활이 더 어려워질 것을 생각하면
하루도 마음 편할 날이 없습니다.

유럽이 금년에 마이너스 성장을 한다지만
다행히 그리스 재정 위기도
해결의 기미가 보이고 있고,
미국 경제도
생각보다 나아질 수 있다는 전망도 있기 때문에 주시하면서,
그래도 희망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오늘 기자 여러분의 질문을
국민의 목소리로 생각하고,
진솔하게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