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IT/과학

마이크론 MX500 라인업 공개, 1년 공백 깨고 대용량 승부


- 좀비 SSD 애칭 수성 고용량으로 테라 SSD 시대 선언
- SILICON SM2258 컨트롤 기반 속도와 성능, 내구성 3박자


[2017년 12월 19일] – 죽지 않는 긴 수명으로 좀비 SSD라 불려온 마이크론 MX300이 마이크론 MX500에게 바통을 넘겼다. 국내 공식 유통사인 대원CTS(대표이사 정명천, http://www.dwcts.co.kr)가 19일, 단독으로 첫 공급을 알리며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MX300 출시를 기점으로 약 1년 간의 공백을 깨고 나타난 마이크론 MX500은 SSD 제품군에서는 대용량에 속하는 1TB 용량을 기준으로 라인업을 보강할 계획이다.

기존 평면(2차원) 위에 회로를 넣는 방식에서 3차원 수직 구조로 회로를 쌓아 올려 집적도를 높이는 기술인 3D TLC NAND 기술을 도입했다. 평면으로 나열하여 셀 간격이 좁아 오류가 잦았던 여타 SSD와는 달리, 3D NAND는 층을 다르게 쌓아 넓은 간격으로 전자 간섭을 최소화한 만큼 더욱 높은 용량을 구현할 수 있다.

가장 큰 변화는 컨트롤러다. MX300에 적용되었던 마벨 컨트롤러에서 SILICON SM2258으로 변경됐다. 마이크론 측은 변경이유로 SM2258은 SSD에서 요구되는 고성능, 초저전력, 확장된 내구성 및 데이터 보존 기능을 충족해 보다 높은 성능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밝혔다.

저전력 설계로 일반 하드 드라이브 대비 45배 이상 에너지 효율이 뛰어나 노트북 및 휴대용 배터리 효율을 기기에서 보다 긴 사용시간을 제공한다. NANDXtend 기술과 RAID 보호 기술 및 LDPC 디코딩 기술을 바탕으로 3D NAND의 쓰기·지우기 주기를 세 배로 증가시켜 SSD의 수명 연장과 TLC NAND의 성능을 최적으로 유지하는 알고리즘도 적용 됐다.

속도는 읽기 속도 기준 30MB/s 더 빨라진 560MB/s를 기록하며, 최대 95k / 90k의 랜덤 읽기 / 쓰기를 지원해 빠른 속도에 목이 마른 게이머들에게 단비를 내려줄 수 있게 된 것. 이외 통합 전력 손실 내성으로 예기치 않게 전원이 끊기더라도 저장된 모든 작업을 보존할 수 있으며 100Mw의 전력만을 사용해 소비전력 및 열 발산이 적다.

마이크론 크루셜 MX500 국내 공급을 담당하는 대원CTS 담당자는 “1년 동안의 공백 기간을 거치고 탄생한 고용량, 고효율 SSD 스토리지 마이크론 MX500을 먼저 공개하게 되어 기쁘다”며, “마이크론 MX500은 사무용부터 게이밍까지 원하는 어떤 용도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최적화 되어있기에 마이크론 MX500을 만나게 될 모든 유저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비주류가 만드는 B급 저널, 위클리포스트 / 김현동 에디터 cinetique@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