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IT/과학

캔스톤, 모니터링 북쉘프 스피커 R30BT 출시


- F&D社 프리미엄 라인으로 출시 전부터 뜨거운 반응
- 블랙 패브릭 그릴로 담은 심플하고 고급스러운 디자인
- 정통 2채널 스피커에 유무선 연결의 장점 모두 담아


[2017년 03월 27일] – 블루투스 스피커의 음질은 유선 대비 나쁘다는 편견이 깨질 전망이다. 고가 정책 위주의 블루투스 제품으로 구매가 꺼려졌다면 그러한 고민도 해소될 전망이다. △디자인 △성능 △가격 △품질까지 4박자를 갖춘 블루투스 스피커가 전격 출시된다.

멀티미디어 스피커 전문 브랜드 F&D를 국내시장에 공급하는 음향기기 전문 제조∙유통기업 ㈜캔스톤어쿠스틱스(대표 한종민, 이하 캔스톤)이 27일, 프리미엄 라인 블루투스 2채널 스피커 R30BT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블루투스 2채널 스피커가 대세로 자리함에 따라 캔스톤은 유독 2채널 스피커의 고급스러움과 무선 연결의 편의성이 조화를 이룬 블루투스 제품의 만족도가 높다는 점에 귀를 기울이고 이번 신제품 출시를 결정한 것.


새롭게 출시되는 캔스톤 R30BT는 캔스톤의 프리미엄 라인업의 한 축을 차지할 북쉘프 디자인의 2채널 모니터링 타입의 블루투스 스피커로, 사전 예판 행사에서 1시간 만에 전량 매진 기록을 세울 정도로 인기를 예고한 상태다.

정격 50W 출력의 스피커는 깊고 풍부한 원음의 감동을 무선으로 전송하는 프리미엄 블투투스 2채널 스피커다. 특히 F&D의 프리미엄 라인을 상징하는 전용 팬던트를 장착한 만큼 높은 퀄리티를 보장한다. 프리미엄 제품만의 차별화된 사운드와 설계로 캔스톤 스피커의 품격을 한층 높였다는 평이다.

고품질의 25.4mm 실크돔 트위터와 101.6mm 우퍼 드라이버의 조화로 입체적이면서 깨끗한 사운드를 즐기기에 충분하다. 실크돔 트위터는 탁트인 것 같은 깨끗한 출력으로 고음역에서 탁월하며, 우퍼 드라이버는 파워풀한 출력으로 중저음을 즐기기에 최적화 되어있다.

여기에 MDF 재질의 고밀도 우든 인클로저 설계로 더욱 깊고 웅장한 사운드를 재생하며, 공기 순환을 돕는 에어덕트 시스템이 더해져 박진감 넘치는 베이스 사운드를 선사한다. 이로써 R30BT 하나로 음악 감상시에는 전역대의 풍부한 음색을, 온라인 게임이나 AV 환경에서는 미세한 효과음까지 섬세하게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인테리어 가전으로 사용될 수 있을 만큼 디자인 완성도까지 놓치지 않았다. 블랙 패브릭 그릴과 인조 가죽 커버로 클래식하면서도 세련된 캔스톤 R30BT는 프리미엄 제품답게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사용자들의 감성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기능적으로도 측면에 컨트롤 인터페이스를 배치해 Main(음량), Treble(고음), Bass(저음)을 취향대로 조율할 수 있어 편리한 사용환경을 제공한다. 메인 볼륨 다이얼을 누르면 블루투스와 AUX 입력모드 전환을 조작할 수 있으며, 측면부에 전원 버튼과 헤드폰 출력단자를 함께 제공하여 사용자의 편의성을 고려한 흔적이 돋보인다.

NFC 블루투스와 AUX 연결을 동시에 지원하여 유무선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는 것도 눈여겨 볼 점이다. 때문에 PC와 케이블로 연결된 상태에서도 블루투스 모드 전환이 가능하여 번거로운 조작 없이 자유롭게 스마트폰의 음원을 즐길 수 있다.


캔스톤 한종민 대표는 “PC스피커와 블루투스 스피커의 영역을 넘나들며, 동시에 정통 2채널 스피커가 가진 장점까지 소화해 낼 수 있는 멀티 프리미엄 스피커를 출시하고 싶었다.” 며, R30BT의 출시 배경을 밝혔다.

“소리를 평가하는 기준과 취향이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를 맞추기란 늘 고민이 많이 되는 일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R30BT는 저음과 고음역대를 부드럽게 오가며 한층 다양한 장르를 소화해 낼 수 있는 스피커라는 점에서 기대가 되는 제품.”이며, “여기에 블루투스와 AUX 연결을 모두 지원하여 활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더 많은 고객들을 만족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줄 스피커” 라며 제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 no.1 media rePublic '위클리포스트' (www.weeklypost.org) / 보도자료 cinetique@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