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경제

“나경원 후보는 ‘앵무새’인가, ‘무뇌아’인가”

“허위발언 되풀이하지 말고, 봉하 와서 직접 확인 후 ‘아방궁’인지 밝혀라”

나경원 후보가 방송에서 한 발언을 두고 노무현재단이 발끈하고 나섰다. 노무현 재단은 18일 오는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나경원 한나라당 후보(48)의 발언에 대해 지적하고 비난 수위를 높여 거론한 ‘아방궁’ 발언에 대해 사과를 촉구했다.

노무현 재단은 방송 당일이던 18일 “나경원 후보는 ‘앵무새’인가, ‘무뇌아’인가”는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나 후보의 발언을 비난했다. 특히 나 후보가 거론했다는 ‘아방궁’ ‘최소한의 도덕과 염치도 없는 대통령’ ‘국민혈세를 물 쓰듯’ 등에 대해 “조그마한 표현’에 불과하단 말인가”라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나 후보는 지난 14일 MBC 100분토론에 출연, 비슷한 주장을 했고 노무현재당은 당시에도 나 후보의 주장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라며 사과를 촉구한 바 있다.

이어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명예훼손”이라며, “봉하에 와서 직접 확인하면 쉽게 논란이 끝날일이다. 나경원 후보는 조속히 봉하 사저로 와서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할 것을 거듭 요구한다. 비판받을 부분이 무엇인지 명명백백하게 밝려라”고 질타했다.

이번 논란은 나경원 후보가 18일자 CBS 라디오에 출연해 한 발언으로 시작됐다. 나 후보는 CBS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 사저 문제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 다 비판받을 부분이 있다”며, “대변인으로서 말을 거칠게 하다 보니 좀 지나친 부분은 있다. 조그마한 말실수, 조그마한 표현으로라도 가슴 아픈 부분이 있으면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노무현재단이 배포한 보도자료 전문

나경원 후보는 ‘앵무새’인가, ‘무뇌아’인가
- 허위발언 되풀이하지 말고, 봉하 와서 직접 확인 후 ‘아방궁’인지 밝혀라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가 봉하 사저와 관련해 ‘허위발언’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하고 있다. 나경원 후보의 이같은 행태는 ‘무뇌아’ 정치인과 다를 바 없다는 비판을 자초하는 것 아닌가?

나 후보는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통령 사저 문제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 다 비판받을 부분이 있다”며 허위사실에 근거한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또 “대변인으로서 말을 거칠게 하다 보니 좀 지나친 부분은 있다. 조그마한 말실수, 조그마한 표현으로라도 가슴 아픈 부분이 있으면 유감을 표시한다”며 과거 봉하 사저 발언을 ‘말실수’로 치부했다.

나경원 후보는 더 이상 말장난으로 노 전 대통령을 모욕하지 말라. ‘아방궁’ ‘최소한의 도덕과 염치도 없는 대통령’ ‘국민혈세를 물 쓰듯’ 등의 막말이 “조그마한 표현”에 불과하단 말인가.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명예훼손이다.

참으로 답답하다. ‘아방궁’ 주장은 봉하에 와서 직접 확인하면 쉽게 논란이 끝날 일이다. 나경원 후보는 조속히 봉하 사저로 와서 나 후보의 두 눈으로 직접 확인할 것을 거듭 요구한다. 수백만 명의 국민들이 다녀간 봉하에 와서 노 전 대통령 사저가 ‘아방궁’인지 아닌지 분명히 확인하고, ‘비판받을 부분’이 무엇인지 명명백백하게 밝혀라.

나경원 후보는 언론 인터뷰에서 “(정치인의) 도덕성, 자질, 능력에 대해서 철저히 검증해야 하고 ‘팩트’에 근거해야 한다. 팩트는 괜찮지만 이상하게 왜곡하거나 검증을 빙자한 비방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나 후보의 이런 소신이 바뀌지 않았다면, 봉하 사저에 대한 팩트부터 확실하게 밝혀주길 바란다.
2011. 10.18. 노무현재단

  • Cage 2011.11.09 08:42

    상대방을 저렇게 비난하고도 아무렇지도 않은 척하는 것은 그저 최소한의 도덕과 염치도 없는, 못 배운 아이처럼밖에 안보입니다. 그냥 지능이 없어 당에서 시키는 대로만 하는 분인가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