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IT/과학

소니 에릭슨, 여심 타깃 스마트폰 엑스페리아 레이 출시


출고가 기준 649,000원, 전국 100여개 CS센터에서 2년 간 품질보증기간



소니 에릭슨(한국지사대표 한연희)이 스마트폰 시장에서 여심잡기 횡보에 나선다. 7일(금)부터 전국 SKT 매장에서 ‘엑스페리아 레이 (XPERIA ray)’의 국내 판매를 시작한 것.

엑스페리아 레이는알루미늄 3.3인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두께는 9.4mm 대의 초슬림과  100g의 초경량을 실현한 모델로 출고가는 64만 9,000원이다. 인체공학적 디자인에 편안한 그립감을 내세운 소니는 레이에 1GHz 프로세서를 사용했으며, 3D 스위프파노라마, 모바일 브라비아엔진, xLOUD 기술 등 기술을 담았다.


특히 여성층을 겨냥해 내놓은 제품 답게 색상을 화이트(엔젤화이트), 핑크(글램핑크), 블랙(시크블랙) 세 가지로 공급한다. 또한 고객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기존의 서비스 업체를 확충해 올 연말까지 전국 100개소에 이르는 AS망을 통해 품질보증 수리기간도 12개월 연장한 2년을 제공한다.

아울러 소니에릭슨은 브랜드 홍보 대사 박민영과 함께 엑스페리아 레이의영상 및 온•오프라인 프로모션을 포함한 대대적인 ‘여심잡기’ 에 돌입한다. 이를통해 기존 스마트폰 시장에서상대적으로 남성에 비해 주목받지 못했던 20~30대 여성소비자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동시에 페이스북 팬페이지(www.facebook.com/sonyericssonkorea)와 엑스페리아 레이 마이크로 사이트(www.xperia.co.kr/ray)에서 진행 중인 ‘박민영의 남자를 찾아라’ 이벤트를 오는 30일까지 진행하고 추첨을 통해 W호텔 숙박권, 소니 카메라 등의 경품이 제공할 예정이다. 온라인 이벤트와 더불어 강남역, 신촌 등지에서 즉석 시연 퍼포먼스도 진행한다.

소니에릭슨 코리아의 마케팅 담당 박상태 차장은 “엑스페리아 레이는 소재, 컬러, 디자인 등 여성들이스마트폰 선택시 우선시하는 요소에맞춰 개발된 특별한 스마트폰”이라며 “여성소비자들은 성능, 디자인뿐만 아니라 CS 등 사후관리에 있어서도 특화된 서비스를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엑스페리아 레이는 야외에서도 선명하게화면을 볼 수 있는 밝기 (500cd)의 리얼리티 디스플레이 (Reality Display)와 배터리 잔량이 20% 아래로 떨어지면 대기시간을 최대 5배까지 증대시키는 절전모드기능 등이 탑재됐다.

이 외에도 셀프 카메라 촬영 가능한 전면 카메라와 야간촬영을 지원하는 엑스모어 R (Exmor R™) 센서가 탑재된 810만 화소카메라, 3D 스위프 파노라마 (3D Sweep Panorama) 촬영 기능을 내장했다.

김현동 cinetique@naver.com

| 소니 에릭슨 엑스페리아 레이 제품사양

크기 111 x 53 x 9.4mm
무게 100g
색상 핑크 (글램 핑크), 화이트 (엔젤 화이트), 블랙(시크 블랙)
화면 3.3” 멀티터치, 모바일 브라비아 엔진 디스플레이, 미네랄 글래스
카메라 810만 화소, HD 영상 촬영 (720P), 오토포커스, f/2.4
음악 뮤직 플레이어, TrackID, xLOUD, FM라디오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2.3.4 (진저브레드)
메모리 4GB microSD™ 카드 탑재
연결 3.5 mm 오디오 단자, aGPS, DLNA, Wi-Fi
배터리 1500mAh (착탈식), 절전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