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삼성전자,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 출시



삼성전자,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 출시
최대 6800W의 강력한 화력, 업계 유일 ‘콰트로 플렉스존’ 적용




[2019년 02월 14일] - 삼성전자가 강력한 화력과 15단계 온도 조절 기능을 더한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을 출시한다. 이번 신제품은 슈퍼 프리미엄 라인업인 ‘셰프컬렉션 인덕션’ 3모델을 포함, 총 8개 모델이다. 국내 최고 수준인 최대 6800W(와트)의 화력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모든 화구를 동시에 사용하더라도 출력 저하 없이 최대 화력으로 조리할 수 있고 강한 화력이 요구되는 볶음·튀김 요리도 가능하다.

이 제품에는 국내 최초로 1개 화구를 최대 4분할해서 사용 가능한 ‘콰트로 플렉스존’을 적용해 조리 도구의 크기와 형태에 상관없이 여러 가지 요리를 동시에 할 수 있으며, 촘촘하게 코일을 설계해 사각지대 없이 고른 열 전달을 가능케 했다. 내구성과 안전성과 연관 깊은 제품 테두리는 알루미늄 프레임을 적용해 측면과 모서리 부분이 조리 용기에 부딪쳐 깨지거나 균열이 생길 확률을 낮췄으며 제품 상판은 강화 유리로 유명한 독일 브랜드 쇼트(Schott)의 ‘세란(Ceran) 글라스’를 적용했다.

편의성도 강화했다.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과 연동해 제품 동작 상태와 사용 이력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기능 △상판에 남아 있는 열을 직관적으로 표시해주는 ‘잔열 표시’ 기능 △화구 위치를 따로 선택할 필요 없이 원하는 위치에 용기를 올리고 바로 화력을 설정할 수 있는 ‘자동 용기 감지’ 기능 등이 적용됐다.

이 밖에도 기존 제품에 선보여 호평을 받았던 △화력의 세기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LED 가상불꽃 △탈부착 방식으로 청소하기 편리한 마그네틱 다이얼 등 호평받아온 기능은 그대로 수성했다. 단, 이번 제품은 전기공사를 통해 주전원을 제품과 직접 연결해야 최대 화력으로 구동하며, 전원 플러그만 꽂아 간편하게 설치하는 경우 최대 3300W까지만 동작을 보장한다.

한편, 삼성전자는 ‘콰트로 플렉스존’으로만 구성된 ‘셰프컬렉션 인덕션’ 올 플렉스 모델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좌우 화구가 모두 ‘콰트로 플렉스존’으로 구성돼 총 8개의 쿠킹존에 다양한 종류의 조리도구를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으며 최대 7200W의 센 화력이 특징이다. 제품 형태는 빌트인 타입과 프리스탠딩 타입으로 나뉜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김성은 상무는 “최근 미세먼지 등의 환경 요인으로 전기레인지가 건강을 위한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강력한 화력과 안전성까지 갖춘 신제품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14일부터 삼성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셰프컬렉션 인덕션’ 올 플렉스 모델의 예약 판매를 시작하며 ‘셰프컬렉션 인덕션’ 사전 체험단도 모집한다고 알렸다.


By 김현동 에디터 hyundong.kim@weeklypost.kr
〈저작권자ⓒ 위클리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